로그인

목자/설교 이야기

어리석은 자여(눅 12:13-21) - 1

 어리석은 자여
 
  오늘은 성령강림 후 여덟 번째 주일입니다. 오늘 본문은 한 가지 사건과, 거기에 대한 비유가 나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이야기를 읽으면서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실제로 이렇게 살기는 어렵지 않느냐고 반문하기도 합니다.

  예수님 주변에 있었던 군중 중 한 명이 예수님께 ‘유산’에 대해서 물었습니다. 아마도 이 사람은 예수님을 존경했나봅니다. 당시 사람들은 존경하는 랍비에게 율법의 문제 혹은 삶의 문제에 있어서 중재와 재판을 바랐던 관습이 있었습니다. 아마도 이 사람은 예수님을 따랐고 존경했기에 ‘선생님’이라 말하며 자신의 ‘유산’ 문제를 물었던 것이지요. 

  하지만, 주님은 바리새인이나 랍비(선생님)가 아닙니다. 주님은 우리에게 생명을 주기 위해 오신 하나님입니다. 우리를 하나님의 나라로 인도하실 구원자이십니다. 그렇기에 유산을 ‘나누는 것’보다, 하나님의 백성을 ‘모으는 것’에 관심이 있었을 뿐입니다.

  15절을 통해 주님은 주님을 따르던 모든 이들에게 말씀하십니다. ‘많은 것을 소유하는 것(탐심)에 사람의 생명이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입니다. 주님이 이 땅에 오시고 사시며, 따르던 무리에게 말씀하신 것은 ‘소유’가 아닌, 생명에 대한 ‘선물’에 관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어리석은 부자 비유를 말씀하십니다. 이 비유의 관점은 부자의 관점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의 관점에서는 그를 위해 일하는 이들의 모습은 전혀 나오지 않습니다. 오로지 자신의 소출, 자신의 땅, 자신의 곳간, 자신의 영혼, 자신의 즐거움과 쉼만이 나옵니다. 

  당시 문화적 이해로 보자면, 부자가 홀로 고민하는 장면 역시 부자연스럽습니다. 당시는 가족이 함께 고민을 하는 것이 정상이었습니다. 그렇게 보자면, 부자는 물질적인 것을 풍요롭게 가진 것 외에는 철저하게 홀로된 인간임을 우리는 알 수 있습니다. 앞서 이 비유의 관점이 오롯이 부자의 관점임을 말씀드렸듯, 그에게 있어서 타인의 존재나 그에 대한 이해는 들어갈 틈이 없습니다. 그렇기에 자신에게 돌아온 소출을 쌓아둘 곳을 더 크게 짓고, 거기에 넣고, 홀로 쓸 생각을 한 것이지요. 그런 그를 주님은 ‘어리석은 자’라고 말씀하십니다. 이 부자는 자신의 관점으로 자신의 것을 지키고 가지기 위해 노력하지만,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생명이며 그 생명의 주인은 주님이시기 때문입니다. 

  보통 이 본문을 과격하게 이해하기도 합니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것을 전부 나눠야 된다는 식으로 말이지요. 하지만, 이 본문이 정말 말하는 것은 어느 것이 먼저인지 그 순서와 우선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우리가 생을 살아가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의 생명이 어디서부터 온 것인지 깨닫는 것입니다. 생명의 주님이 우리에게 어떤 분인지 알고 나서야 우리는 비로소 제대로 된 그리스도인의 삶을 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님은 자신의 삶을 통해, 당시 율법으로 소외되고 버려진 모두에게 생명을 주셨습니다. ‘내가 너희를 사랑하듯, 너희도 서로 사랑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우리는 이 사랑과 은혜 속에서만 참된 삶을 살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