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목자/설교 이야기

어리석은 자여(눅 12:13-21) - 2

  오늘은 누가복음 12장 13절로 21절을 본문으로 ‘어리석은 자야’라는 제목의 설교를 합니다. 


  오늘 본문을 읽으며 오해하지 말아야할 부분이 있습니다. 소위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는 선과 악의 문제를 다루지 않습니다. 부자는 악한 것이 아니라, 어리석음의 범주에 놓여있음을 기억하셔야 합니다. 


  이 말씀은 부요로움 자체가 잘못이라거나 악하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다만 진정한 부요로움이 무엇인지, 어디로부터 그것이 온 것인지를 이야기합니다. 

  

  오늘 비유에서 부자는 ‘나의’라는 단어를 끊임없이 씁니다. 그의 갑작스런 풍작이 자신의 노력과 별개로 이뤄졌음에도 그는 내 곡식, 내 곳간, 내 물건, 내 영혼을 걱정합니다. 


  주님은 그의 존재를 ‘되찾으시다’고 말씀하십니다. 즉, 그의 모든 것은 하나님의 것이지요. 주님은 '어리석다! 인생은 그와 같지 않다’고 말씀하십니다. 진정한 부요로움은 하나님으로부터 자신이 존재함을 알고 이 부요로움으로 평안을 누리는 것입니다. 진정으로 빈곤한 사람은 적게 가진 사람이 아니라, 자신의 존재가 어디서부터 온 것인지를 모른채 끝없는 욕망으로 자신의 존재를 채우는 사람입니다. 


  자신의 부를 축적하고 자신 만을 위해 사는 것이 당연한 사회는 하나님의 뜻과 멀지요. 그래서 우리는 이 성경을 덮으면, 눈을 들어 주위를 바라보면 여전히 불안해집니다. 제가 이런 글을 적어도 저 문을 나가면 여전히 우리는 어리석게 됩니다.


  그렇기에 성도들의 사귐, 그 공동체는 불안에서부터 평안을 누리는 모임입니다. 주께로부터 오는 평안을 누리기 위해 교회가, 교우가 있는 것입니다. 오늘도 주 안에서 부요함을 누리고 나눕시다.